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에이전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1.10 강물은 흐른다. (3)
  2. 2008.10.08 Only the Paranoid Survive (3)
오늘 RSS 리더를 읽다보니 각 PR 에이전시들의 Internal Training 소식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주간회의를 시작하면서 제가 혼잣말로 '다들 미친듯이 훈련하는 구나'...하고 중얼거렸습니다.

에델만 T4 Training
BM의 Internal Training
PROne 신화 위기관리 세미나

최근 우리 AE들과 이야기를 하다보면 CK Internal Training에 대한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클라이언트들에게도 알게 모르게 우리는 이런 이런 Internal training을 해요...하고 자랑 비슷한 이야기들을 하곤 한다고 들었습니다.

CK는 물론 PR 에이전시 AE들에게 약간 부족한면이 있다면...시장내 경쟁의식이 약하다는 것입니다. 자신의 에이전시가 다른 에이전시에 비해 실제적으로 어떤 수준에 있는지, 그리고 다른 경쟁사들은 어떤 트레이닝과 어떤 품질의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고 있는지에 대해 확실히 알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다만 경쟁사들의 소식을 듣는 몇 안되는 통로는 일종의 '카더라' 통신들이 대부분입니다. 내 친구가 OOO에이전시에서 일한다. 또는 내가 얼마전 OOOO에이전시 사람을 우연히 만났는데...이런 아주 저급하고 단편적인 소식통에 의지합니다.

최근에는 블로그가 그러한 소식을 입수하는 아주 중요하고 정통한 통로가 되어있습니다. 그러나 가만히 보면 경쟁사인 그들이 무엇을 했는가가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이를 통해서 그들이 어떻게 바뀌었는가가 더 중요합니다.

지난 Internal Training 때도 이야기 했지만, 생각만 하고, 고객만 끄덕이다가 바뀌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또한 남이 다 바뀌어도 내가 변하지 않으면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Internal Training은 그러한 변화를 위한 것입니다. 수없이 많은 시간을 (어떤분의 표현을 빌리자면...'지나치리만큼 많은..훈련을') 투자하더라도 변화가 없으면 전혀 쓸모가 없는 놀이로 전락합니다.

저는 경험을 통해 알고 있습니다.

모든 변화 프로그램은 실패한다.
트레이닝과 교육은 가장 효과가 적은 커뮤니케이션 방식이다.
나이가 30이 넘으면 어떠한 변화도 사실상 힘들다.

이러한 사실을 알면서도 700번 반복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일말의 변화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런 끈질긴 노력이 언젠가는 pay back 받을 수 있겠다는 '비전략적'인 바램이 그 근원입니다.

다른 경쟁사들을 다시 봅시다. 그들이 흘러가는 강물에 떠 내려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들도 그 흐르는 강물을 거슬러 올라가려고 상상할 수 없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강물을 거슬러 올라가는 그들과 경쟁하고 있습니다. 강물을 바라보면서 우리의 경쟁자로 생각하지 맙시다. 변화하지 않으면 곧 후퇴하는겁니다.

금주도 cheers!  


'Good Insigh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 해봐!  (2) 2008.11.13
제안해 보세요!  (9) 2008.11.12
강물은 흐른다.  (3) 2008.11.10
Consistency, Consistency, Consistency  (4) 2008.11.06
Bold Promotion of Starbucks  (1) 2008.11.06
PR as the Lifetime Career  (8) 2008.10.31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jpd26.tistory.com BlogIcon mark 2008.11.10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이젠 하며 가는 AE들의 모습이 점진적으로 보입니다.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런 환경에 감사하지 못하고 발전하지 않는 것은 개인의 문제일 수 밖에 없습니다. 열심히 가야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kommunicatopia.tistory.com BlogIcon loft 2008.11.11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코칭 카운셀러는 '코칭하면 안 될 사람을 코칭하려 들지 말라'고 했습니다만 부사장님의 '비전략적'인 선택이 결국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내리라 믿습니다.

이쪽 PR 에이전시 업계에서 일하는 후배들이나 우리 AE들을 바라볼 때 여러가지 찹잡한 생각들이 많다. 사실 나 조차도 아직 인생의 반을 산 것 뿐이지만 (아니면 인생을 거의 다 살아가고 있을 수도 있을찌도 모르겠다...) 후배들을 보면 앞으로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적절한 답을 찾고 있는 건지 참 궁금하다.

우 리나라에서 남자로 태어나 군대를 다녀오고 또 요즘엔 남들도 가니 나도 간다는 대학원을 졸업하면 나이가 벌써...27살 또는 28살이다. 20대 초반에 업계로 쏟아져 들어오는 미국 시장의 경우와는 이미 스타팅 포인트가 틀리다. 게다가 가뜩이나 늦은 입성에 영어 습득 등을 핑계로 다녀온 어학연수나 교환학생 경력까지 더하면 거의 서른을 바라보는 철지난 신상들이 업계에 들어오게 된다.

PR 에이전시 업계의 정년은 언제인가? 실질적 업계 정년은 마흔이다. 마흔이 넘으면 그 다음부터는 무언가 Added value를 가져야 한다. 나이 마흔이란 Added value의 소유 여부를 가늠하는 리트머스 데드라인이 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일반적인 AE 출신들 대부분은 나이 마흔까지 업계에 일관되게 머무르지 않는다. 그리고 일부 머무르는 선수들의 경우에는 AE 일선의 업무에 치여 Added value에 대한 정의 조차 가지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건 개인적인 이슈일 수도 있지만 업계 이슈일 수도 있다.)

결론적으로 대한민국 남자로서 PR 업계에서 제대로 월급을 받을 수 있는 기간은 약 10-15년이다. 그만이다. 스타팅 년봉 2500으로 시작해서 1억으로 끊는다고 이상적으로 생각해 보아도. 동 기간 총 수입은 6억가량이다.

나 이 마흔에서 마흔 다섯에 회사문을 나서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 해 볼 필요가 있다. 젊은 시절 PR을 했으니 당연히 PR을 해야 하겠지만...에이전시의 리트머스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한 늙은 AE가 어디서 어떻게 PR을 하나?

일부는 새로운 에이전시를 차린다. 하던일을 사장이 되서도 직원 몇 명들과 힘겹게 한다. 물론 돈은 근근히 번다. 여전히 힘들다. 나머지 이도 저도 못하는 대부분은 전업을 한다. (이 부분은 다른 업종 종사자들과 같겠다) 치킨집을 하던가, 와이프와 가게를 차린다. 아니면 아는 지인의 회사에 입사해 도와주면서 세월을 보낸다. 그게 현실이다.

나이 마흔에서 마흔중반이 앞으로 살아 나가야 할 기간은 30-40년이 다. 이 기간동안 고정적이거나 어느정도 규모 이상의 수입이 없어진다는 것은 인생 설계에 있어서 절반의 실패를 의미한다. 더구나 이 시기는 자녀들이 초등학교에서 중학교 정도의 위치에 있어서 아이들을 키워 교육하고 결혼을 시키는 나이까지는 더욱 더 큰 고통이 따른다.

에이전시에서 PR AE를 하다가 인하우스로 전직을 하는 경우에도 그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 국내기업에서 임원은 조직의 꽃이다. 더구나 공채가 아닌 외부 에이전시 출신이 홍보 임원을 다는 것에는 상상 이상의 노력과 헌신이 필요하겠다. 대형 외국 기업에 들어가더라도 40대 이전에 어느 정도 임원 승진 라인에 올라 있어야 할 것이며, 이 또한 소수에게만 정해진 좁은문이다. 어짜피 40대를 지나면 큰 결정을 해야 할 시기가 온다. (에이전시의 경우에는 professional service를 팔수도 있지만 인하우스 출신들은 사실 이런 비지니스에 많이 낯설어 한다.)

우 리나라 PR AE들의 경우 자신 인생의 1차 데드라인 까지를 딱 10년이라고 보자. 자신이 업계에서 3년을 지냈다면 앞으로 7년도 남지 않았다 생각하자. 1차 데드라인을 어떻게 넘길 것인지, 그리고 그 이후 30년 이상은 무엇으로 살것인지를 진지하게 고민해 보자.

PR 에이전시는 기본적으로 professional service business를 한다. 기업들의 business가 계속 진행되는한 꼭 필요한 professional service를 제공하는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이 agency다. 그렇다면 자신에게 스스로 한번 물어 보자.

"나는 어떤 professional service 부분에서 프로페셔널인가?"

그에 대한 답변이 있다면 50%는 다행이다. 긍정적인 답변이 있다면 일단 1차 리트머스 테스트는 통과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에 대한 답변이 가능하다면 그 후에 이런 질문을 스스로에게 해보자.

"그 professional service 분야에서 내가 top인가? The very best인가?"

이에 대한 자신있는 답변이 있다면 이후 30년도 자기관리와 카이젠을 통해 남보다 더 윤택하게 살아갈 수 있다.

문제는 대부분의 AE들이 이 두 개의 답변에 적절한 답변을 준비 하지 못하고 있는 데 있다. 그리고 그에 대한 책임은 개인 AE 자신과 함께 에이전시 선배들과 CEO들에게 있다고 생각한다.

말로만 PR agency as professional firm을 외칠 뿐 'how to'에 대한 적절한 답변과 가이드 지원을 해주지 않은 선배들과 CEO들이 같이 책임을 져야 한다. 그들이 길을 제대로 만들어 주지 못한 책임이다.

Guides for the Paranoid who Survive

1. Urgency를 가져라
2. 지금이라도 빨리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profesional service를 선정하라
* 해당 professional service는 현재 또는 미래 시장에서 국내 기업들에게 잦은 수요가 있는 것이 유리. 그러나 잊지 말 것은 수요가 많은 곳에는 공급도 많고, 경쟁이 심하다는 것. 또한 국내 처럼 인력풀로는 차별화에 성공하지 못한 많은 인력들이 가격경쟁에 몰입하므로 risky하다는 것 감안.
3. 일단 자신만의 professional service를 정했다면 열심히 공부하고 관련 프로젝트들을 다양하게 실행하면서 deep dive해라.
4. 자신만의 브랜드를 키워라.
5. 컨설턴트로서의 능력과 철학을 배양해라.

Good Luck.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rk 2008.10.10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갗을 파는 듯한 메시지 입니다. 그러나 희망을 밝혀주는 메시지 입니다. 결국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키의 중심은 바로 '자신'이란 생각이 듭니다.

  2. Favicon of http://sammie.tistory.com BlogIcon Sammie 2008.10.10 1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장 과장님을 인터뷰 하면서 인터뷰 말미에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한 부분입니다. "나"라는 브랜드를 앞으로 어떻게 관리하고, 어떻게 포장할 것인지...또 PR 업계 내에서 어디에 스스로를 포지셔닝할 것인지...그리고 이 차장님과 두번째 인터뷰를 하면서도 "업계 내 나만의 Niche 모색"의 필요성을 또다시 절감했습니다. "How to" and "What to do" Guideline이 풍부한 CK에 인턴으로 일하게 된 것이 참 행운인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