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뜬금없이 빌리브란트 전 독일총리와 아키히토 일왕의 차이점이 무엇이냐 묻고자 하는 것은 사과를 해야만 하는 위기 상황에서 사과의 태도에 대해 말하고자 함입니다.

 

빌리 브란트( Willy Brandt, 1913년 12월 18일 - 1992년 10월 8일)는 독일연방공화국(당시 서독)의 제4대 총리를 지낸 독일 정치인입니다.  빌리브란트가 1969년 처음으로 서독총리에 선출되었을 때만해도 1,2차대전 전범국가로서 유럽뿐만아니라 전세계적 시선은 싸늘하기만 한 때였습니다. 한마디로 국가의 이미지가 추락해 있는 상황에서 다시 일으켜 세워야 하는 급박한 위기상황이었던 것입니다. 

 

그때 빌리브란트 총리는 결단을 내립니다.  1970년 폴란드 바르샤바를 방문해 유대인학살 기념비를 찾아 무릎을 꿇고 나치의 만행에 대해 눈물을 흘리며 사죄하고 오랫동안 참회의 묵념을 올렸습니다.

   

<바르샤바 유태인학살기념비에서 사죄하는 빌리브란트>

 

세계는 총리가 보여준 진심어린 사죄의 눈물과 용기에 찬사를 보냅니다. 그리고 이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하고 브란트는 서독총리로서는 처음으로 이스라엘을 방문합니다. 당시 독일에 대한 유대인들의 격앙된 감정으로 총리의 방문자체가 껄끄러운 상황이었지만 브란트는 솔직하고 정중하게 나치가 저지른 만행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고 용서를 구했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 총리는 멋진말로 화답했는데 "우리는 용서한다, 그러나 잊지는 않을 것이다" 라고 했습니다. 결국 진심어린 사과는 독-이 관계마저도 우호적으로 바꿔놓으면서 세계가 독일을 바라보는 시선까지 모두 바꾸게 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 국가적인 사과와 관련된 대표적인 사례가 있습니다. 바로 아키히토 일왕의 '통석의 염'  입니다.

 

1990년 5월 노태우 대통령은 방일 중 신임 일황 아키히토를 방문해서 과거 식민통치에 관련하여 "통석의 염을 금할길이 없다" 는 표현을 받아냈습니다. 

 

 

그 당시 우리 정부에서는 '통석의 염' 이 무슨 의미인 줄 모르고  일본으로부터 과거사에 대한 사과를 받아냈다고 대국민 홍보에 열을 올렸습니다. 그러나 불과 몇일 뒤 '통석' 이라는 단어에는 사과나 사죄의 의미가 없다는 회의론이 제기되었고 '유감' 정도의 의미로 받아들이고 마무리 지었습니다. 하지만 '통석'은 딱히 유감이라는 뜻이 있다는 증거도 없습니다. 

 

고전 속에 가끔 '통석' 이 나오는데 그 뜻을 분석해보면 "무언가 내것을 잃어 안타깝다, 애통하다" 정도의 의미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러니 사실은 일본왕실에서 한국정부를 조롱한 셈이 된것입니다. 어차피 우리에게 지난 과거사 사과를 하긴 해야하는 상황이었고 또 일왕이 직설적으로 솔직하게 사과를 하기에는 그간 일본이 과거사를 대하는 태도에 견주어 너무나 자존심이 상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래서 결국 그 사과같지 않은 사과는  받는 측에서 더욱 분개하고 반감을 증폭시키는 기폭제가 되었습니다.

아직도 한국인들은 유대인들이 독일인들을 용서했듯이 일본인들을 용서하지 않습니다. 

 

이 두가지 케이스는 배경이 서로 아주 명확합니다. 둘다 2차대전의 전범 국가이고 이웃나라에 물질적, 정신적으로 이루 말할 수 없는 피해를 입혔습니다. 그리고 국가적 차원에서의 사과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고 둘다 사과를 했지만 진심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사람들의 인식과 시선이 다르고 평가가 달라졌습니다.

 

이 사과의 문제는 비단 국가적 차원에서 뿐만 아니라 위기상황에서의 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짚어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작년 베이비파우더 석면파동 때 보령메디앙스의 사과의 태도는 아키히토 일왕의 그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습니다.

  

뉴스를 보고 보령메디앙스 홈페이지에 방문한 네티즌들은 사과문이 아닌 안내문을 보고 분노하여 블로그며 카페며 마구 퍼 날랐습니다. 결국 뒤늦게 사과문을 올리긴 했지만 오히려 더 큰 화를 불러일으킬 뿐이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진심을 전달하지 않았기 때문이겠죠...... 사람과 사람사이에도 기업과 사람사이에도 국가와 국가사이에도 진심이 통한다면 풀어지지 못할 것은 없다고 생각됩니다. 대림산업 광고도 끊임없이 얘기합니다...그들이 진정 진심이 있는지 없는지는 아직 모르겠지만

 

       "진심이 짓는다"

 

진심이 소통하는 사회가 정착되기를 바라면서 윤틀러가 포스팅합니다

제 블로그 Absolute freedom  에서 동시에 포스팅 됩니다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