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회사에서 부사장님을 통해 부정적인 온라인 사이트 랭킹관리 방식의 명성관리를 제공한다고 하는 외국업체의 홈페이지를 접할 수 있었다. 해당 홈페이지를 살펴보니 그 서비스는 기존 SEO(Search Engine Optimization)의 일종으로 부정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는 특정 온라인 콘텐츠의 서치엔진 랭킹을 낮추는 방식을 제공하고 있다. 즉 부정적인 사이트가 특정 검색어의 검색결과 첫페이지에서 사라지도록 하기 위해 해당 업체에서는 같은 검색어를 담고 있는 긍정적인 사이트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내는 것으로 파악된다.

사실 해당업체에서도 이 서비스가 모든 경우에서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밝히고 있다. 소수의 악의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는 사이트에 대한 대응방책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모 그룹에서 본사 빌딩 앞에서의 민원집회 발생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기 위해 매일 아침 그룹측에서 경찰서에 집회신청을 반복하고 있는 것과 비슷한 맥락이라고 하겠다.

과연 이러한 방식이 효과적인 명성관리 방법이 될 수 있을까? 국내의 경우 많은 사회적 이슈들은 소수의 특정검색엔진에 의존한다기 보다 다양한 포탈의 검색엔진을 활용하거나 콘텐츠 퍼나르기 등을 통해 확산되는 경우가 많이 있다. 따라서 주요 검색엔진을 타겟으로 한 SEO 방식의 명성관리는 근본적으로 한계를 가질 수 밖에 없다. 

다만 한번 생성된 부정적인 콘텐츠가 이슈가 해결된 이후에도 온라인 상에 떠돌게 될 경우, 이에 대한 노출가능성을 낮추어 줄 수 있다는 점에서는 다소 유용하리라고 본다.

이러한 SERM (Search Engine Reputation Management) 방식은 왕년에 유행했던 '격리'차원의 연행이라든가, '원천봉쇄'방식의 명성관리가 아닌가 생각된다. 위의 그림에서 적고 있듯이 조폭스타일로 '묻어' 버린단다(Discreet Bad News Burial Service). 기업 등 조직의 명성은 장기간에 걸쳐서 형성되는 것인데 이러한 방식의 명성관리 보다는 '악화의 자연적인 도태'가능성을 기대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 해당 조직의 '명성'이 더 중요한 의미를 지닐 수록 자칫 정당성을 잃을 수 있는 무리수는 바람직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최근 정치권에서 우리나라에는 제대로 된 '햇볕정책'이 없었다는 질타가 있었지만 난 여전히 동화적인 상상력의 힘을 믿고 싶다.  
Posted by 비회원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jameschung.kr BlogIcon 정용민 2008.09.09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습니다. 독특한 서비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