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1년 말경으로 기억한다. 당시 PR 업계 최대 (지금까지도 전무후무한 최대 커뮤니티로 기록된다) 커뮤니티였던 홍사모(www.koreapr.org)가 년말 망년회를 가졌었다. 그 자리에서 PR업계의 미래에 대해 한 시간정도 발표를 한 기억이 있다.

당시 몇가지 핵심 주제를 기억해 보면:

1. 미디어 중심의 PR에서 메시지 중심의 PR
2. 업종 중심의 PR에서 서비스 중심의 PR

로 간추렸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중에서 오늘은 두번째 업종 중심 vs. 서비스 중심에 따른 에이전시 구조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4년만에 CK에 돌아와 rejuvenation을 진행하면서, 큰 고민이 있던 것이 서비스 중심으로 AE들을 성장시키느냐, 아니면 업종 중심으로 AE들을 관리하는가 하는 것이었다. 많은 PR 에이전시 경영진들이 서비스 중심의 구조 개편과 업종 중심의 구조 개편을 상호 혼동하거나, 자의적으로 해석 적용하는 경우들이 많은데...개인적으로 이 부분에 대해 좀더 신중 했으면 한다.

많은 AE들이 에이전시에서 일정 기간 재직 하다보면 점차 성장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지 못하곤 하는데, 그 이유의 많은 부분이 이 '업종 중심의 에이전시 구조'에 있다고 본다. 보통 에이전시들을 보면 소비재팀, IT팀, 금융팀, 중공업팀...등등 흡사 기자들의 출입처 배분과도 유사한 업종 중심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구조는 동일 출입처 기자들의 네트워크 extension이 원활하고, 업계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한계는 업종 PR에 있어서 media relations의 영역에 대부분의 시간을 소비한다는 점이다. 일상에 충실하게 되는 것이다.

숙련도는 강해지지만 그외의 전문성은 향상되지 못한다고 볼 수 있겠다. (사실 소비재 업체들을 5년동안 서비스 한 AE도 자신의 소비재 클라이언트가 갑자기 IPO를 한다고 하면 그 때 부터는 사실 해당 지원 서비스에 막막한 게 현실이다)

인하우스 PR팀을 보자. 업계에서 20년 PR한 선배들을 봐도, 산전 수전 공중전을 다 겪으셨지만 전문 분야에 대한 자신감들은 솔직히 부족해 한다. 어깨 넘어로 해나갈 수는 있다 해도 나이가 먹고 감은 떨어진다. 따라서 항상 지금까지 해왔던 분야에만 자신을 가지고 임하려고 한다. (회사적으로 볼 때는 성장이 없다는 의미다)

그러면 질문이 하나 생긴다. 인하우스 내부에서 구하지 못하는 솔류션을 에이전시는 제공하고 있는가 하는 것이다. 에이전시의 구조 또한 인하우스의 구조와 다르지 않고 실무 타입이 인하우스와 차별화되지 않는다면 인하우스는 그 이외의 솔루션들을 어디서 어떻게 구할 수 있을까?

에이전시가 항상 '고부가가치 사업을 할 토양이 안된다' 또는 'PR 업계는 구조적인 한계가 있다'고 하는데...얼마나 '서비스 중심의 구조 개편'에 관심을 가지고 투자를 해왔었는지 자문해야 한다.

인하우스는 업종 중심의 전문성을 가져가는게 맞다. 반면에 에이전시는 서비스 중심의 전문성을 강화해야 한다. 그래야 비지니스가 커지고, 업계가 발전한다. 인력들이 성장하고, 에이전시 사장들도 전문가로서 당당하게 대우받게 된다. 답은 쉬운데...어려워 한다. 마냥.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cial-media.kr BlogIcon 철산초속 2008.08.25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저도 경력은 미천하지만 오래전부터 '전문성'이 아니라 '경험'에 축적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많이했습니다. 항상 깨닫게 해주시고 넓은 시야로 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정용민부사장님...

    • Favicon of http://commkorea.tistory.com BlogIcon Umami 2008.08.25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철산초속님 오랜만입니다. :) 경험이라는 것이 방향성이 있을 수록 좋은 것인데...현재 우리나라 AE들 경험의 많은 부분이 단편적이고 소진적인 경험들이라서 안타깝습니다. 좀더 회사적으로나 개인적으로 전략 마인드가 있어야 하겠지요. 댓글 감사합니다.

  2. loft 2008.08.25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7년여 전에 좋은 문제제기를 해 주셨는데 그동안 많은 발전이 있지 못한 점이 참 안타깝습니다. 많은 분들이 알고 있으면서도 투자 및 실질적인 사업기회 연계로 이어가지 못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동안 CK가 준비해온 핵심 서비스사업들이 좀 더 적극적인 사업기회 개발을 통해 시장개척 및 사업영역확보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시기 적절한 포스팅에 감사드립니다.

  3. Favicon of http://josh-hwang.com BlogIcon 황코치 2008.08.26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철산초속과 해당 포스팅 글을 보면서 온라인상으로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는데...먼저 이렇게 댓글을 달았네요 ^^ '전문성'을 갖춘 '경험'을 쌓는 것이 필요할 때인지라 많은 고민을 하고 있던 차에 insight를 주는 글 감사드립니다.

    • Favicon of http://commkorea.tistory.com BlogIcon Umami 2008.08.26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간이 지날수록 성장을 해야지. 정체하면 죽어가는 거라고 봐. 그런 환경을 만들어 주는게 회사의 역할이기도 하고. 건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