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의 포토세션은 파이낸셜뉴스 19면에 게재된 "칫솔로 혀까지 깨끗하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강 건강 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오랄-비(Oral-B)가 혀까지 닦을 수 있는 칫솔 '크로스액션 컴플리트 7" 출시를 기념하는 포토세션을 진행했네요.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한국 소비자들이 1인당 총 소득에서 칫솔 구매를 위해 쓰는 비용이 1위를 차지한다고 하는데, 그 만큼 구강관리 전반에 대한 관심도가 높다는 것이겠지요.

사진상에서 혀를 강조한 여러 장치를 통해 "혀까지 닦을 수 있는 칫솔입니다"라는 message를 잘 전달하고 있습니다. 모델들이 칫솔모를 반대편으로 향하도록 들고 있는데요, 칫솔모 윗쪽 혀 전용 클리너가 보이도록해, 사소한 것을 통해서도 입 속 전체의 건강을 생각한 제품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모델스러운 도우미들은 뒤쪽으로 몰려 흐릿하게 아웃포커싱되어있고, 의사복장을 하신분은 전면에 등장하여 닦는 방법을 시연하고 계시다는 것입니다:)
제품 특성상, 치과 의사와같은 전문집단의 인증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해보는데요.
또 이는 오랄비가 내세우는 슬로건과도 관계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랄비는 "The Brand More Dentists Use Themselves Worldwide" 라는 슬로건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칫솔을 만드는 회사가 "치과의사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제품입니다"라는 것을 내세우다니, 이보다 더 소비자에게 제품의 품질에 대한 신뢰를 줄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무조건 카메라 렌즈를 향해 제품을 들이대는 것이 아니라, 대형 치아 모형과 의사복장을 한 도우미(?) 까지 동원해 3rd party endorsement 효과를 노리면서, "The Brand More Dentists Use Themselves Worldwide"라는 슬로건을 잘 실현하고 있다는 것이 흥미로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사진의 어느 곳에서도 오랄비 symbol이라고 할 만한 것을 찾을 수 없다는 것이 아쉽습니다. "소비자가 어련히 오랄비인것을 알거야"하는 자신감에서 그런걸까요.  

또, 아웃포커싱되어 흐릿하게 보이는 모델과 달리, 사진 전면에 등장한 의사님의 표정이 좀 어둡다는 것도 아쉽습니다. 프로 모델과 아마츄어의 차이겠지만 말이지요.

부사장님께서 Korea Times의 기사를 통해 위기관리를 둘러싼 모든 정답은 'corporate mantra에 대한 충실함'이라고 밝히신 바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포토세션하나에서도 자신들이 내세우는 바를 실현시키려고 노력하는 브랜드는 눈에 띌수밖에 없는 듯 합니다.

Big Think 포토세션을 하는 AE가 되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인턴's 뒤질랜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18] 오늘의 포토세션  (2) 2008.04.30
[No.17] 오늘의 포토세션  (3) 2008.04.28
[No.16] 오늘의 포토세션  (1) 2008.04.25
[No.15] 오늘의 포토세션  (2) 2008.04.24
[No.14] 오늘의 포토세션  (1) 2008.04.23
[No.13] 오늘의 포토세션  (1) 2008.04.22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ommkorea.tistory.com BlogIcon Umami 2008.04.26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uper. Amy가 아주 적절한 분석을 했다고 봅니다. 맘에 듭니다. 오랄비의 심볼문제를 이야기 했는데...이 세상에서 혀까지 닦아주는 제품이 오랄비제품밖에 없다면 그 제품을 보여주는 것 자체가 심볼이 됩니다. 사람들이 '거,..혀까지 닦아주는 칫솔이 있던데?"하면 당연히 하나밖에 없으니까 판매접점에서 초이스는 하나지요. Good inishgt.